[Pick] 의미가 '두 배'…신부가 '낙하산'으로 웨딩드레스 만들어 입은 이유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19.10.10 1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의미가 '두 배'…신부가 '낙하산'으로 웨딩드레스 만들어 입은 이유특별한 소재로 웨딩드레스를 만들어 입고 결혼한 부부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8일, 온라인 미디어 서니스카이즈 등 외신들은 세계 2차대전 참전한 미군 소령 클로드 헨싱어 씨와 아내 루스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지난 1944년 8월, 전투기 조종사였던 클로드 씨는 엔진에 불이 붙는 바람에 일본 상공에서 뛰어내려야 했습니다. 운 좋게 산속 큰 바위 위에 착륙한 그는 낙하산을 덮고 하루를 보낸 뒤, 동료를 발견해 무사히 미국으로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

이후 아내 루스 씨를 만나 1년간 교제한 클로드 씨는 청혼하는 자리에서 흔히 준비하는 반지 대신 특별한 물건을 준비했습니다. 바로 전쟁통에서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낙하산이었습니다.

클로드 씨는 "이건 나를 전쟁에서 살려준 낙하산이에요. 당신이 이걸로 만든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와 결혼해줬으면 좋겠어요"라며 무릎을 꿇었습니다.
의미가 '두 배'…신부가 '낙하산'으로 웨딩드레스 만들어 입은 이유청혼을 받아들인 루스 씨는 곧바로 거대한 나일론 재질의 낙하산을 드레스로 만드는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참고한 것은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나왔던 것처럼 치마가 풍성한 디자인이었습니다. 상체와 면사포는 재봉사에게 부탁하고 치마 부분은 루스 씨 본인이 직접 만들었습니다.

그렇게 두 사람은 1947년 7월,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교회에서 세상에 하나뿐인 웨딩드레스와 함께 백년가약을 맺었습니다. 또한 세월이 흐른 뒤 부부의 딸과 며느리도 같은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했습니다.

현재 이 '낙하산 웨딩드레스'는 스미스소니언협회의 국립미국사박물관에 기증돼 전시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페이스북 Belinda Web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