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동생은 조국 왕국 수혜자"…與 "검찰 개혁 속도"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10.10 07:24 수정 2019.10.10 0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9일) 조국 장관 동생의 구속 영장 기각에 대해 야권은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자유한국당 당 대표와 원내대표는 어제 광화문 집회에 나란히 참석하기도 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더 강한 검찰 개혁을 강조했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개인 자격이라고 선을 그으며 조국 장관 규탄 집회에 참석했습니다.

조 장관 동생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서는 조국 왕국의 두 번째 수혜자가 나타났다고 쏘아붙였고, 민주당의 압박이 통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어제) : 어제(7일) 민주연구원에서 법원 개혁을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서는 구속 영장이 기각됐습니다.]

다른 야당들도 국민 상식에 어긋난다, 살아 있는 권력의 입김이 작용했다며 비판 행렬에 동참했고, 정의당만 구속수사 관행의 개선을 바란다고 논평했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오히려 검찰 개혁이 더욱 과감하게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주민/민주당 검찰개혁특위 공동위원장 : 저희가 내부적으로 갖고 있는 입장은 특수부에 대해서 조금 더 과감하게 축소 내지 폐지를 생각했었는데…]

조 장관 사태에 대한 여야 이견이 큰 만큼 다음 주부터 시작될 패스트트랙 법안 집중 논의도 빠른 합의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국회는 오늘도 기재위, 정무위, 국토위 등에서 국정감사를 이어가는데 역시 조국 장관에 대한 여야 공방이 이어질 걸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