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터키 공격 지지 안 한다"…안보리 긴급회의

유럽연합 "터키에 군사 작전 중단 요청"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9.10.10 07:10 수정 2019.10.10 0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터키는 물론 미국에 대한 비난까지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군사 작전에 대해 터키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군사작전 중단을 요구하며 강한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습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터키군이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를 향해 군사 작전을 개시한 것에 대해 "미국은 이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구역에 미국 병사들은 없다며, 미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 전쟁은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 병사들이 이 지역에 없습니다. 우리는 이 끝없는 전쟁에서 나와야 합니다. 누군가 이 결정을 내려야만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더 이상 돈이 많이 드는 세계의 경찰국가가 되지는 않겠다는 걸 분명히 한 것입니다.

유럽국가들의 요청으로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긴급회의가 열렸으며, 사무총장은 군사 행동에 깊이 우려한다는 성명을 내놨습니다.

유럽연합은 터키에 군사 작전을 중단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융커/유럽연합 집행위원장 : 나는 터키에 군사 작전을 중단하라고 요청했습니다. 군사 행동은 좋은 결과를 가져오지 않습니다.]

터키가 시리아 북동부에 설치하려는 이른바 안전지대와 관련해 유럽연합은 어떤 지원도 하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