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한러 공중 핫라인 설치 추진…방공식별구역 침범 방지"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10.08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합참 "한러 공중 핫라인 설치 추진…방공식별구역 침범 방지"
합동참모본부는 오늘(8일) 한국과 러시아 공군이 '비행정보 교환용 핫라인' 설치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오늘 용산 합참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업무 보고를 통해 "주변국 항공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 KADIZ 침범 방지를 위한 군사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양국 공군 간 핫라인 설치는 지난 2004년부터 협의가 시작된 것으로, 양해각서 문안 협의는 지난해 11월 16일 완료됐습니다.

합참은 "양해각서 체결 시기 및 형식에 대해서는 추가 협의할 것"이라며 오는 22일 한러 합동군사위원회가 개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중간 '공중 핫라인'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합참은 "현재 한중 간에는 우리 중앙방공통제소와 중국 북부전구 간에 핫라인이 설치·운용되고 있다"며 "제2 방공통제소와 중국 동부전구 간 핫라인을 추가 설치하는 것을 중국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