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소녀상 전시 예술제 보조금 취소에 日 예술계 반발 확산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10.06 18:44 수정 2019.10.06 1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정부 소녀상 전시 예술제 보조금 취소에 日 예술계 반발 확산
일본 정부가 '평화의 소녀상'의 전시를 문제 삼아 자국의 국제 예술행사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취소한 것과 관련해 일본 문화예술계에서 반발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보조금 취소에 항의하는 예술가들이 인터넷상에서 벌이고 있는 서명운동에는 오늘(6일)까지 9만7천여명이 참여했습니다 예술가들은 '문화청은 문화를 죽이지 말라'는 내용의 성명을 걸고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일본 문화청은 지난달 26일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보조금 7천800만엔 우리돈으로 약 8억7천57만원을 교부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주최 측이 행사와 관련한 중요한 정보를 제대로 보고하지 않는 등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고 트집을 잡았지만, 실제로는 평화의 소녀상 전시에 대한 보복을 한 측면이 강합니다.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 8월 1일 개막한 일본 최대 규모의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의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에서 전시됐지만, 트리엔날레 측은 우익 세력의 협박과 일본 정부 압박으로 사흘 만에 기획전 전시를 중단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