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외교관 부인, 英서 역주행 사망 사고 낸 뒤 달아나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9.10.05 23: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영국에 거주하던 한 미국 외교관의 부인이 모터바이크 운전자를 치어 숨지게 한 뒤 미국으로 도주해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5일 로이터 통신,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19살 해리 던은 지난 8월 27일 영국 중부 노샘프턴셔의 공군기지 근처를 모터바이크를 타고 달리고 있었습니다.

던은 그러나 공군기지에서 나오면서 역주행하던 차량과 충돌했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목숨을 잃었습니다.

차량 운전자는 미국 외교관의 부인으로 확인됐습니다.

노샘프턴셔 경찰은 42세 여성을 용의자로 확보해 조사했지만, 여성은 외교관 면책특권을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영국을 떠날 계획이 없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여성은 그러나 경찰에서 풀려난 뒤 미국으로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내놓은 성명에서 이번 비극적인 사건에 대해 애도를 표하면서 "우디 존슨 주영 미국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그들의 결정에 대해 실망감을 표현했다. 그들이 재고하기를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주영 미국대사관은 스카이 뉴스에 "대사관 관계자들이 영국 관계자들과 이번 문제와 관련해 긴밀히 논의 중에 있다"면서 "안전과 사생활 등을 고려해 누구인지 밝히기 어렵지만 그 가족은 영국을 떠났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