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14살 소년도 총 맞았다…복면금지법 논란 격화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9.10.05 20:45 수정 2019.10.05 2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홍콩 정부가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이 시행되고 나서 시위대의 반발이 한층 더 세졌습니다. 시위에 참가한 고등학생이 며칠 전 총에 맞았었는데 14살 소년이 또 총에 맞았습니다.

베이징에서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흥분한 시위대들이 사복 경찰을 쓰러뜨리고 폭행하는 순간 권총 발사음이 들립니다.

겨우 일어선 경찰에게 화염병이 날아오고 불길에 휩싸인 경찰은 총을 내던집니다.

총을 주우려는 시위대와 뺏으려는 경찰의 몸싸움도 벌어집니다.

경찰이 쏜 실탄은 14살 소년의 다리에 박혔습니다.

나흘 전 18살 학생에 이어 두 번째 실탄 피격입니다.

경찰은 총에 맞은 소년이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폭력에 대한 방어 행위였다고 두둔했습니다.

[요란다 호이콴/홍콩경찰 선임국장 : 경찰관이 땅에 쓰러진 채 시위대에 폭행을 당했습니다. 자기 방어를 위해 총을 쏜 겁니다.]

밤새 복면금지법 반대를 외친 시위대는 친중 기업과 상점 그리고 지하철역을 집중 공격했습니다.

이 여파로 홍콩의 지하철 운행이 중단됐고 쇼핑몰과 은행은 문을 닫았습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도시 절반이 마비됐다며 폭력 시위를 비난했습니다.

중국 정부도 복면금지법 지지에 나섰지만 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는 우려의 성명을 냈습니다.

[마르타 후르타/UN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대변인 : 평화적인 집회의 자유는 기본권이며 제한 없이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홍콩 시민들은 오늘(5일)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행진하며 복면금지법 거부 운동에 나섰습니다.

시위 주최 측은 내일 3백만 명을 목표로 하는 대규모 시위를 예고한 상태여서 복면금지법이 오히려 시위의 불씨를 되살리는 분위기입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