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한국은 중요한 이웃…국가 간 약속 지켜야"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10.04 14: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아베 "한국은 중요한 이웃…국가 간 약속 지켜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4일) 징용소송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거듭 내비쳤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개회한 제200차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행한 소신표명 연설을 통해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라며 "국제법에 따라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10월 우리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로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을 한국이 위반하는 상태가 됐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한 것입니다.

아울러 징용 소송에 대한 한국 정부의 태도 변화 없이는 한국과 관계를 개선할 의지가 없음을 재차 확인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미국과 긴밀하게 제휴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국민의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 문제의 해결을 위해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조선 노동당 위원장과 마주하겠다는 결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냉정한 분석을 토대로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과단성 있게 행동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없이는 국교 정상화를 비롯한 북일 관계 개선이 어렵다는 견해를 지키다가 올 5월부터 갑자기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의사를 지속해서 피력해 왔는데, 이번 소신 표명 연설에 이 입장을 반영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0월의 소신표명 연설과 올해 초 시정방침 연설에선 북한 정세를 놓고 미국,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연대하고 협력하겠다고 했지만 이번엔 북한 관련 대목에서 한국을 협력 파트너로 거론하지 않았습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한국을 중요한 이웃이라고 칭했지만, 외교 문제를 거론하면서 맨 마지막 부분에서 언급했다면서 이는 악화하고 있는 한국과의 거리감을 숨기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연설에서 최대 우방인 미국과의 동맹을 기축으로 기본적인 가치를 공유하는 나라들과 손잡고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