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찰총장' 윤 총경, 주식 준 스폰서 수사 무마 의혹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9.10.03 20:33 수정 2019.10.03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의 다른 수사 상황도 살펴보겠습니다. 연예인들 사이에서 경찰총장이라고 불렸던 윤 모 총경은 자신과 가까운 연예인의 음주운전 사건을 무마하는 데 개입했었다는 의혹을 받았었습니다. 경찰이 수사 끝에 그 부분을 무혐의 처리했었는데 검찰이 최근 윤 총경이 또 다른 수사를 무마하려 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임찬종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016년 코스닥 상장업체를 운영하던 정 모 씨는 사업 관련 분쟁에 휘말렸습니다.

고소를 당한 정 씨는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는데 경찰은 정 씨의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리는 윤 모 총경이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 씨로부터 윤 총경에게 주식을 건넸고 이후 수사와 관련해 부탁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당시 수서경찰서 관계자도 소환해 당시 윤 총경으로부터 수사 관련 청탁을 받았는지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윤 총경이 정 씨로부터 수천만 원어치 비상장 업체 주식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증거물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윤 총경이 주식을 받은 대가로 다른 경찰서에서 벌이고 있던 정 씨 관련 수사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윤 총경에게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윤 총경을 이르면 이번 주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SBS는 해명을 듣기 위해 전화와 문자 메시지로 여러 차례 접촉했지만, 윤 총경 측은 답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명구, 영상편집 : 이승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