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는 실종되고, 서로 집회 숫자 부풀리기 경쟁만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9.10.03 20:26 수정 2019.10.03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집회에 참석한 사람이 몇 명인지를 둘러싼 정치권의 논쟁 한 번 짚어보고 가겠습니다. 한국당이 오늘(3일) 광화문 집회에 300만 명 넘게 왔다고 하자 민주당은 우스꽝스러운 과대평가라고 했습니다. 지난 주말 서초동 집회를 두고 민주당은 200만 명이다, 한국당은 5만 명 정도다 이렇게 말했던 것과 정반대 상황입니다. 진짜 중요한 건 '숫자'가 아닐 겁니다.

이 내용은 김정인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한국당 지도부는 오늘 집회 참석 인원이 지난 주말 서초동 집회 때보다 많다고 여러 번 강조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 광화문은 서초동 대검찰청 그 도로보다 훨씬 넓습니다. 그들이 200만이면 우리는 오늘 2천만은 왔겠습니다. 여러분!]

당 출입 기자들에게는 집회 참석 인원을 300만 명 이상이라고 문자메시지를 돌렸습니다.

민주당은 턱없이 부풀려졌다고 평가절하했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서초동 촛불집회를 폄하하고 오늘 광화문에 모인 군중 규모를 과대평가하는 우스꽝스러운 광경을 연출하기도 했습니다.]

도로 폭과 집회 행렬의 길이, 또 집회가 계속된 시간 등을 따져서 서로 더 많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서초동 집회를 두고 200만과 5만이라고 엇갈렸던 것과 정반대 상황입니다.

참고로 지난 2014년, 광화문 광장에서 서울시청 앞 광장까지 이어진 프란치스코 교황 시복 미사 때 경찰이 추산한 최대 인원이 90만 명이었으니 오늘과 지난 주말 집회 참석자 수는 5만에서 300만 각 당 주장이 어떠하든 그사이 어디일 겁니다.

경찰이 재작년 1월부터 집회 규모에 대한 자체 추산치를 공개하지 않으면서 정치권이 부르는 게 '정답'이라는 식으로 자기 집회는 최대한 부풀리고 상대는 깎아내리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하지만 지금 정치권에 진짜 필요한 것은 장외집회를 통한 지지층 결집, 세 과시보다는 조국 장관도 실망스럽고 검찰 개혁도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중도층을 끌어들일 수 있는 확장의 전략이라는 지적이 정치권 안팎에서 나옵니다.

(영상취재 : 하 륭, 영상편집 : 최혜영)  

▶ 광화문 광장 채운 '보수'…'조국 퇴진 촉구' 대규모 집회
▶ "정권 심판 · 조국 파면" vs "내란 선동 · 민생 외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