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전현무, 직접 쓴 SNS 감성글에 경악 "극혐이다"

SBS 뉴스

작성 2019.10.03 1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전현무, 직접 쓴 SNS 감성글에 경악 "극혐이다"
전현무가 자신이 직접 쓴 싸이월드 미니홈피 감성글을 보며 매우 부끄러워하며 몸서리를 쳤습니다.

2일 첫 방송된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에서는 싸이월드 BGM 특집을 준비했습니다. 코미디언 유세윤과 배우 황보라, 웹툰작가 김풍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의 주제는 미니홈피 BGM이었습니다. 전현무는 미니홈피에 대해 "저는 캐릭터가 다 헐벗고 있었다. 도토리를 모두 BGM을 사는데 썼다"고 추억했습니다. 이에 김재환은 "프로그램을 써 미니홈피 조회수를 올렸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현무가 과거 아나운서 시절 2007년쯤 운영한 싸이월드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습니다. 전현무 미니홈피 BGM은 무려 342곡에 달했습니다. 전현무는 "난 싸이의 배철수였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전현무 감성글전현무는 특히 '진정한 스타에 대한 고민'이라는 대문글부터 이어진 자신의 감성글을 보고는 "극혐이다"고 몸서리를 쳤습니다.

또 날렵한 당시의 수트 차림 등이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지금보다 한창 젊었던 그는 당시 KBS 공채 아나운서로 활약할 때였습니다. 오랫동안 잊고 살았던 스스로의 과거 모습에 전현무는 매우 부끄러워했습니다.

(사진 = tvN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