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수확 코앞인데…태풍 떠난 광주·전남, 곳곳엔 생채기만

KBC 박성호 기자

작성 2019.10.03 05:53 수정 2019.10.03 06: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밤사이 태풍이 관통하고 지나간 광주 전남 곳곳에서도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농경지와 주택 여러 채가 물에 잠긴 상태입니다.

KBC 박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수확을 앞둔 벼들이 완전히 물에 잠겼습니다.

논둑을 열자 고여 있던 물이 작은 하천처럼 쏟아져 나옵니다.

사람이 대피한 침수 주택 마당에는 쌓다만 모래주머니와 배수용 펌프만 덩그러니 남았습니다.

많은 비로 순천 외서천이 범람하면서 인근 농경지와 주택의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지옥예/전남 순천시 : 나오니까 물에 동동 떠다녀. 신발이. 그래서 물을 퍼내려고 하니까 못 퍼내게 해.]

300mm가 넘는 비가 쏟아진 보성을 비롯해 완도와 고흥 등에서는 농경지 450여 헥타르가 물에 잠겼습니다.

또 목포와 완도 등에서 주택 120여 곳이 침수돼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목포에서는 비바람으로 약해진 벽이 무너져 주택을 덮쳤고 순천에서는 도로에 토사가 쏟아져 내리는 사고도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피해주민 : 절개지 부근에서 토사가 밀려내려와서 저희 집 뒤편을 가격한 상태. 무서우니까 어머니와 옆집하고 피신해 있는 상태입니다.]

날이 밝은 뒤 지역 농업과 수산업 상황까지 공식 집계해야 정확한 태풍 피해 규모를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