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 준비하던 청년이 개발한 '세상에 없던 커피' 정체

이아리따PD,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10.02 16: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커피가 아니라고?”
충격적인 이것 정체
이미지 크게보기
나, 연한 아메리카노만 마셔도 손 떨리는
우주최강 카(페인 찌)찔이. 
드디어 오늘, 기다리고 기다리던 잇템★을 맛본다.	
그것은 바로 세상에 없던 100% 노카페인 커피. 

이 커피의 정체는 바로 작두콩. 
이미지 크게보기
‘잭과 콩나무’ 이야기의 그 콩나무 열매다.
콩 중의 콩으로 불릴 만큼 크기도 크고,
맛이 담백해 밥에 넣어 먹거나 조림으로 먹는다.

근데 이 콩을 커피콩처럼 볶아, 즉 로스팅해서
내려 마시면 맛과 향이 커피와 똑 닮은 데다 
이미지 크게보기
디카페인도 아니고 노카페인이라 
나 같은 카찔이부터 임산부까지 누구든 
마음 편히 마실 수 있다. 

아 정말 그 맛, 너무너무 궁금해. 
제가 얼른 빨리 마셔보겠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대박. 진짜 신기하네.
약간 탄 듯한, 짙은 고소한 향.
맛도 딱 더치커피가 생각난다.
이미지 크게보기
“오 이거 뭐야? 더치커피랑 똑같은데?”
-  레일라 / 스브스뉴스PD

“모르고 마셨으면 그냥 커피인 줄 알았을 듯”
-  호수파 / 스브스뉴스 팀장

“이거면 하루에 10잔도 마실 수 있겠네”
-  헤이즐 / 스브스뉴스PD
이미지 크게보기
커피의 신맛을 좋아하는 나로선 신맛이 없는 게 아쉽지만
고소한 맛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만족할 만한 맛이다. 

솔직히 맛없는 디카페인 커피보다 훨 낫다. 
와 이거 대체 누가 만든 거야? (취재각)
이미지 크게보기
작두콩 커피 개발자는 
6년 동안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던 청년이다.

부모님께 죄송스런 마음에 
용돈 벌이나 할 마음으로 야생화농장에서 일하다 
밭일과 자연에 매료됐다. 

삶의 목표가 ‘농부’로 바뀌었고, 
인생은 미친 듯 달라지기 시작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청나라 의서 ‘본초비요’ 등 여러 한의학 고서에
작두콩을 태워 그 가루를 내려 마시면 
몸이 따뜻해진다는 내용이 있더라고요.
그걸 보고 작두콩 커피를 생각했어요.”

-  김지용 / ‘그린로드’ 대표

서른 살에 농업 대학에 다시 들어간 그는
5년 뒤인 지금, 직원이 4명인 회사의 대표가 됐다. 
이미지 크게보기
최근엔 어느 특수학교에서 감사하다며 연락이 왔다. 

카페인 때문에 커피를 못 마시는 장애인 학생들이
작두콩 커피 덕분에 마음 놓고
바리스타 체험 교육을 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다양한 작두콩 커피가 팔리는 날을 꿈꾸고 있어요. 
캐러멜 마키아토, 아포가토 다 가능하거든요!

곧 청년 식품기업인이 한자리에 모이는
대한민국식품대전이 열리는데
 그때 소비자분들께 작두콩 라떼를 선보일 계획이에요. 
어떤 반응이 나올지 두근두근합니다.”

-  김지용 대표 / 작두콩에 푹 빠진 자 
이미지 크게보기
책만 들여다보고 있던 김 대표는 
많은 생명이 살아있는 땅에서 작두콩을 키우고,
그 작두콩으로 세상에 없던 커피를 만드는 동안

농업과 농부에 대한 존경심이 커졌다고 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농업은 밭 매고 작물을 키우는 것뿐 아니라, 
새로운 기술, 신선한 아이디어로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는 일이에요. 

정말 멋진 농업인들이 많으세요. 
저희 활동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김지용 대표 / 청년 농부
이미지 크게보기
실제로 그가 이번에 참가하는 대한민국식품대전엔
국내 농식품업계의 라이징 스타들,
발빠른 힙스터 사이에선 이미 입소문 난 
식품 브랜드들이 참여한다.

까다로운 식단 관리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당뇨인에게 국내산 재료로 맞춤형 식단을 제공하는 
‘닥터 다이어리’라는 곳도 있고,
이미지 크게보기
가업을 이어 사과 농장을 하는
20대 청년 농부의 ‘애쁘르팜’도 눈에 띈다.
맛있는 미래를 꿈꾸는 청년 대표들이다.
이미지 크게보기
수입 커피콩을 주로 사용하는 국내에서  
카페인 없는 작두콩 커피를 
수출할 생각에 가슴이 뛴다는 김 대표.

신박한 식품과 멋진 청년 농업인이 이렇게 많아졌다니…
무엇보다 카찔이 친구들에게 이 커피를 소개하고 싶다. 여러분, 저 오늘 커피 3잔 째예요! (오예)

글·구성 이아리따  그래픽 백나은  기획 조제행
제작지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이미지 크게보기

더치커피의 고소한 향과 맛인데... 디카페인도 아니고, 아예 노 카페인? 이런 커피 마셔보셨나요? 카페인 때문에 커피를 포기한 뭇 카(페인 찌)찔이 분들을 대표해 스브스뉴스 대표 카찔이가 직접 확인해봤습니다. 이 커피의 정체는 동화 '잭과 콩나무'에 나온 그 콩나무 열매, 바로 작두콩입니다. 이 콩을 로스팅해 커피처럼 내려 마시면 카페인은 전혀 없지만 맛은 커피와 똑닮은, '대안 커피'가 됩니다. 너무 신기하죠? 이 커피의 탄생 사연도 재밌습니다. 공무원 시험을 6년 동안 보던 청년이 한의학 고서를 보다 아이디어를 떠올렸다고 해요. 자세한 내용은 카드뉴스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글·구성 이아리따 / 그래픽 백나은 / 기획 조제행 / 제작지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