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韓 전투기 독도 상공 비행에 외교 경로 통해 '항의'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10.01 1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韓 전투기 독도 상공 비행에 외교 경로 통해 항의
▲ 1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국군의 날 행사에서 F-15K가 임무 수행을 위해 이륙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국 공군 F-15K 전투기 4대가 독도 인근 상공을 포함해 동·서·남해 상공을 비행한 것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항의했습니다.

F-15K 4대로 구성된 공군 '비상출격 편조'는 오늘(1일) 오전 71회 국군의 날 기념 행사장인 대구 공군기지를 이륙해 20여 분 후 동해 독도 인근 상공과 서해 직도, 남해 제주도 인근 상공을 각각 비행한 뒤 복귀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방위성과 외무성은 오후 주일한국대사관 담당 무관과 공사를 각각 불러 유감을 표명하고 항의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독도를 다케시마로 부르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4월 각의에 보고한 2019년 판 외교청서에서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면서 "국제법에 따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일본 방위성도 지난달 27일 내놓은 2019년판 방위백서에서 "일본 고유 영토인 다케시마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한다"고 주장하면서 15년째 방위백서를 통해 영유권을 주장했습니다.

지난달 개각에서 외무상에서 자리를 옮긴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은 한국 전투기 편대의 독도 주변 상공 비행에 대해 "(한국 측이) 현명한 대응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