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마트폰으로 두드려 사물 인식한다'…'노커' 기술 개발

'스마트폰으로 두드려 사물 인식한다'…'노커' 기술 개발

권태훈 기자

작성 2019.10.01 13: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마트폰으로 어떤 사물을 '똑똑' 두드리면 사물의 종류가 스마트폰에 입력되는 기술이 나왔습니다.

물통에 스마트폰을 두드려 물을 주문하는 등 새로운 서비스에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1일 이성주 전산학과 교수팀이 이런 '노커'(knocker) 기술을 개발해 지난달 미국컴퓨터협회(ACM) 유비쿼터스컴퓨팅 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고 밝혔습니다.

노커 기술은 스마트폰을 물체에 두드려서 생긴 반응을 기계 학습으로 분석해 유형화한 것입니다.

반응 데이터는 스마트폰의 마이크와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로 감지한다.

노커 기술은 카메라와 RFID 전자태그 등 기존 인식 장치를 이용하지 않기 때문에 카메라를 쓰기 어려운 어두운 곳이나 전자태그가 없는 기기 등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연구진이 노트북, 물병, 자전거 등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사물 23종의 데이터를 입력시키고, 인식 정확도를 평가한 결과 실내 공간에서는 98%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혼잡한 도로와 식당 등 잡음이 많은 공간에서는 인식 정확도가 83%로 떨어졌습니다.

사물을 인식하는 시간은 0.2초 정도였습니다.

새 기술을 적용하면 스마트폰의 활용 분야를 넓힐 수 있을 전망입니다.

연구진은 빈 물통을 스마트폰으로 두드려 물을 자동으로 주문하고, 자기 전에는 침대를 두드려 전등을 끄는 등 활용 사례 15가지를 선보였습니다.

이성주 교수는 "이 연구성과는 특별한 센서나 하드웨어 개발 없이 기존 스마트폰의 센서 조합과 기계학습을 활용한 데다 스마트폰 이용자라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의미가 더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는 또 "사용자와 사물의 상호작용을 보다 쉽고 편하게 만들어주는 기술인 만큼 활용 분야도 매우 다양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