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전시 행사 보조금 취소는 폭거"…철회 요구 이어져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10.01 1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소녀상 전시 행사 보조금 취소는 폭거"…철회 요구 이어져
'평화의 소녀상'을 전시한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를 문제 삼아 일본 정부가 국제 예술행사에 대한 보조금을 취소한 결정을 취소하라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1일) NHK의 보도에 따르면 어제 일본 도쿄 소재 문화청 앞에서 예술가 등 200여 명이 모여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대한 보조금을 취소한 일본 정부의 결정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예술에 대한 괴롭힘을 중단하기 바란다", "예술을 지키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보조금 취소 결정을 철회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집회에 참여한 한 30대 여성은 "뉴스에서 듣고 분노가 치밀어 올라 나왔다. 정부는 예술을 한번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예술대에 재학 중인 한 남학생은 "이번 결정은 간접적인 검열이 아닌가 생각한다. 현장에 위축감이 퍼지고 만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현대 미술상 협회는 대표이사 및 이사장과 회원 등 35명 명의로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문부과학상과 미야타 료헤이 문화청장을 상대로 지난달 30일 발표한 의견서에서 보조금 취소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사건의 경위·배경을 충분히 검증하지도 않고 행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보조금을 취소한 결정이 "일본의 문화 조성 존재 방식을 후퇴시키는 '나쁜 전례'가 된다"고 논평했습니다.

특히 이번 사건이 "예술의 틀을 넘어 국제적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문화청이 담당해야 할 문화적 역할에서 크게 일탈하는 폭거이며 넓게 문화에 관여하는 이들 모두에게 압력을 주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청원 사이트 체인지에는 1일 오전 9시 58분 현재 보조금 취소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에 찬성한 이들이 9만 3천700여 명을 기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