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한반도만 한 비구름 몰고 온다…개천절 상륙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9.09.30 20:31 수정 2019.09.30 2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 내일(1일)이면 10월인데 태풍이 또 올라오고 있습니다. 최고 시속 160km의 강한 바람과 비구름을 동반한 18호 태풍 '미탁'이 우리나라 쪽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개천절인 이번 주 목요일에 상륙해서 한반도를 지나갈 걸로 보입니다.

자세한 경로는 공항진 기상 전문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시속 126km에 이르는 강풍과 많은 비를 동반한 중형 태풍 '미탁'입니다.

비구름 크기가 한반도를 덮고도 남을 만큼 큽니다.

태풍 '미탁'은 타이완섬 북단과 중국 동해안을 지난 뒤 개천절인 목요일 오전 전남 해안에 상륙해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내일 남부지방은 태풍 앞에서 발달하는 비구름 영향을 받겠고 모레는 제주도부터 태풍 영향권에 들겠습니다.

금요일까지 제주도 산지에 600mm, 지리산에 400mm 동해안에 30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합니다.

곳곳에서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가 예상돼 피해가 우려됩니다.

바람도 강해서 제주도와 서해안, 동해안에는 최고 시속 160km가 넘는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습니다.

해상에는 최고 9m의 거센 파도가 일 것으로 보이고 해안으로 파도가 밀려올 가능성이 커서 저지대 해안 침수와 양식장 피해가 우려됩니다.

문제는 태풍 진로에 변수가 남아 있다는 점입니다.

[우진규/기상청 예보분석관 : 앞으로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가 조금 더 서쪽으로 밀릴 경우, 태풍의 이동속도가 조금 더 느려지고 우리나라 상륙지점이 현재 예상보다 북쪽으로 치우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올해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은 18호 미탁을 포함해 모두 7개로 지난 1959년 이후 60년 만에 가장 많습니다.

늦더위를 몰고 온 북태평양 고기압이 물러서지 않고 서쪽으로 확장하면서 한반도로 태풍 길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영상취재 : 최남일, 영상편집 : 이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