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엔, 베네수엘라에 인권 조사단 파견 결의

유엔, 베네수엘라에 인권 조사단 파견 결의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9.28 0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엔 인권이사회는 현지시간으로 어제(27일) 정치·경제적 위기를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에 대해 비사법적 처형과 고문 등 인권 침해 상황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인권이사회의 47개 이사국은 제42차 정기 총회 마지막 날인 어제 중남미 등 10여 개국에서 상정한 결의안에 찬성 19표, 반대 7표, 기권 21표로 채택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로 구성된 유엔 조사팀은 1년 동안 베네수엘라의 비사법적 처형과 실종, 자의적 구금, 고문,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대우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결의안을 상정한 국가들은 "베네수엘라 국민들은 더는 정의를 기다릴 수 없다"며 "(조사관들은) 가해자에게 책임을 지우고 정의를 세우기 위해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호르헤 발레로 베네수엘라 대사는 이번 결의안을 "적대적"이라고 쏘아붙이면서 베네수엘라는 유엔 조사팀에 어떠한 협조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극심한 경제난이 이어지고 있는 베네수엘라에서는 지난해 대선을 통해 연임에 성공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과 이에 반발해 '임시 대통령'을 자처한 후안 과이도 의장의 대립으로 정치 혼란이 심화하고 있습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 7월 베네수엘라에서 야권 인사와 시위대를 상대로 고문과 살해가 자행되고 있으며 최근 1년 반 동안 정부의 치안 작전으로 7천 명이 숨졌다고 인권이사회에 보고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