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다 한복판서 치솟은 불길…발 빠른 대처로 '전원 구조'

바다 한복판서 치솟은 불길…발 빠른 대처로 '전원 구조'

JIBS 구혜희 기자

작성 2019.09.25 20:53 수정 2019.09.25 2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5일) 낮 제주도 북서쪽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한 어선에 불이 났습니다. 해경과 그 근처에 있던 다른 배들의 발 빠른 대처로 선원들의 목숨을 구했습니다.

JIBS 구혜희 기자입니다.

<기자>

바다 한가운데 떠 있던 어선에서 검은 연기가 매섭게 치솟습니다.

어선은 연기와 붉은 화염에 휩싸여 형체를 알아볼 수도 없습니다.

급파된 헬기에서 해경 구조대가 바다 한가운데로 뛰어듭니다.

통영선적 84톤급 통발어선 C 호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 낮 12시 반쯤, 인근에 있던 또 다른 선박이 검은 연기를 목격하고 해경에 신고했습니다.

[한영수/제주 해경 : 가 보니까 불이 거의 전소했었거든요. 불이 거의 다 나서 접근하기 힘든 정도였습니다. 선미 갑판에서 불이 났다고 하더라고요.]

해경은 현장에 헬기와 경비함정, 연안 구조정과 구조대 등을 급파했습니다.

먼저 도착한 해경 헬기 구조대의 빠른 조치와 인근 선박의 신속한 공조로 사고 접수 1시간여 만에 선원 11명이 모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해경은 사고 선박에 대한 현장 조치와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영상취재 : 고승한 JIBS)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