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프로농구 FA 우선협상 폐지…전 구단과 협상 가능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9.25 17: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다음 시즌부터 남자프로농구 자유계약선수, FA는 협상 기간 내 전 구단과 협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KBL은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정기 총회 및 제1차 이사회를 열고 KBL 제도 개선과 2019-2020시즌 프로농구 대회 운영 요강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이날 이사회에선 우선 KBL FA 제도와 관련해 원소속 구단 우선 협상 기간에 타 구단 협상이 가능하도록 변경하고 내년 5월 FA 대상자부터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계약 만료 선수들은 해당 기간 원소속 구단을 포함한 전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게 됐습니다.

2019-2020시즌 프로농구 대회 요강과 관련해서는 경기장 응원 문화 활성화 차원에서 홈 팀에 한해 북을 사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정규 경기 시상 항목 중 베스트 5와 수비 5걸 포지션을 기존 가드 2명, 포워드 2명, 센터 1명에서 포지션 구분 없이 5명을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단 현행대로 외국인 선수는 최대 2명까지 선발할 수 있습니다.

또 2015-2016시즌부터 폐지한 심판상을 다시 시상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