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펀드 투자처 모른다더니…"조국 부인 · 동생 앞 사업 설명회"

펀드 투자처 모른다더니…"조국 부인 · 동생 앞 사업 설명회"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9.24 20:27 수정 2019.09.24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법무장관 측은 그동안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해서, 블라인드 펀드라서 자신들은 투자처를 알 수 없는 구조라고 해명해 왔습니다. 그런데 이런 해명과는 다른 정황이 수사 과정에서 포착됐습니다. 코링크PE라고 하는 펀드 운용사의 한 사모펀드, 블루펀드에 조국 장관 가족이 투자를 했던 날, 운용 회사의 또 다른 펀드가 투자를 했다는 업체, 2차 전지 업체가 조국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씨와 정 씨의 동생에게 직접 사업 설명회를 했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이게 어떤 의미가 있는 건지 이현영 기자가 자세히 설명하겠습니다.

<기자>

지난 2017년 7월 31일, 2차전지 개발 업체 IFM의 대표는 2차 전지 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했습니다.

코링크PE 사무실에서 열린 이 설명회의 상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씨와 처남 정 모 씨였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IFM 관계자는 당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가 투자자들이 온다며 IFM 대표에게 사업 설명회를 요청했다"고 SBS 취재진에 설명했습니다.

바로 그날, 정경심 씨와 동생 등은 코링크PE의 블루펀드에 14억 원을 투자했습니다.

코링크PE는 한 달 뒤 블루펀드와 코링크 자금을 등을 섞어 23억 원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는데 그다음 날 웰스씨앤티가 곧바로 IFM에 13억 원을 투자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웰스씨앤티에서 IFM으로 건너간 13억 원이 조 장관 가족의 블루펀드에서 나온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고위공직자는 개별투자가 제한돼 있는데 펀드 투자 형식을 가장해 사실상 개별투자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지난달 웰스씨앤티 대표와 조 장관 5촌 조카의 통화 녹취록에서는 "IFM에 연결이 되기 시작하면 난리 난다"는 내용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특히 웰스씨앤티가 IFM에 투자했던 13억이 석 달 만에 그대로 다시 빠져나간 정황을 포착하고 이 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쫓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김종우)  

▶ '11시간 압수수색 · 자장면 모욕' 논란…檢 "사실 아니다"
▶ 자택 압수수색 다음 날 '검찰 전체 메일'…분위기 전환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