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논란 사과 "도 넘은 행동 반성"

SBS 뉴스

작성 2019.09.24 0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논란 사과 "도 넘은 행동 반성"
방송인 정형돈이 도 넘은 장난에 논란이 일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형돈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23일 "당사 소속 개그맨 정형돈씨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중 자신의 언행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전해왔다"며 정형돈의 입장을 전했다.

정형돈은 소속사를 통해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면서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거듭 사죄의 뜻을 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마리텔 V2' 전용 실시간 방송 플랫폼 트위치 채널에서 생방송된 '무덤 TV'속의 한 장면에서 정형돈은 케이윌의 사진에 붓으로 두 줄을 그어 영정사진을 연상케했다. 게다가 이날 케이윌을 태운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는 교통사고를 당한 사실이 알려지며 각 인터넷 게시판에는 "도를 넘은 개그욕심이다" "제작진도 책임이 있다" 등 비판 의견이 올라왔다.

<다음은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정형돈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