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한의원연맹 회장 "징용문제, 日 기업 부담 생기면 응할 수 없어"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9.23 19: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한의원연맹 회장 "징용문제, 日 기업 부담 생기면 응할 수 없어"
한일의원연맹에 대응하는 일본 측 단체인 일한의원연맹의 누카가 후쿠시로 회장은 강제 징용 문제 해결 방안 중 일본 기업에 부담이 생기는 방식에는 일본 측이 응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민영 TV 아사히 보도에 따르면 누카가 회장은 어제 위성방송 BS아사히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런 뜻을 전했습니다.

누카가 회장은 이 자리에서 강제 징용 문제에 관한 청구권 협정에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이 끝나 한국에서 처리해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형태로 돼 있으므로 일본 기업의 부담이 생기는 것에는 응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재단 등을 만들어서 일본 기업에도 부담을 요구하는 구상을 한국 측이 제안했다면서 이처럼 언급했습니다.

누카가 회장은 한일 관계의 현 상황에 관해 "위기감을 가지고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치권에서 양국 교류에 비교적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위치에 있는 누카가 회장이 일본 정부와 별 차이가 없는 발언을 한 점에 비춰보면 강제 징용 판결을 둘러싼 대립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