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범죄 혐의 없는데 압수수색" 비판…일부선 '당혹'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9.23 20:20 수정 2019.09.23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까지 없었던 현직 법무장관 자택 압수수색 소식에 여당은 혐의가 없는데도 강제수사를 한다, 또 먼지털기식 별건 수사라면서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그런 가운데 조국 장관의 거취 문제에 관해서 이제 판단의 기준을 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치권 이야기는 권지윤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조국 장관 자택 압수수색 소식이 알려진 직후에 열린 회의, 일찌감치 이번 수사를 "나라를 흔드는 일"로 규정했던 이해찬 대표는 검찰을 거듭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가장 나쁜 것이 먼지털이식 수사, 별건 수사인데 이렇게까지 한 달 동안 하면서 확실한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은 걸 보면 수사가 상당히 난항을 겪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검찰이 없는 죄를 만들어낸다는 논평도 나왔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 : 범죄 혐의점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수사를 빌미로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 직접 들어가 압수수색을 펼친 것입니다.]

이렇게 검찰에 대한 날 선 비판이 쏟아지는 동시에 여당 내 위기감도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일단 오후에 비공개 고위 전략회의가 소집됐습니다.

일상적 회의라 했지만, 법사위 간사가 참석했다는 점에서 조 장관 관련 대책 회의 성격으로 풀이됩니다.

여권 내에서는 "아무리 검찰을 비판해도 서초동(검찰)은 수사만 열심이다"라는 등 검찰 수사 변수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목소리도 들립니다.

이런 맥락에서 정경심 교수 소환 이후 영장 청구와 발부 여부에 따라 조 장관 거취 문제를 다시 논의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갈수록 거세지는 야당 공세도 부담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조국을 파면하고 검찰에서 공정한 수사를 할 수 있도록 맡기는 것이 옳은 일입니다.]

한국당은 오늘(23일) 조 장관 직무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헌법재판소에 냈고, 바른미래당과 대안정치연대는 이제는 결자해지를 할 때라며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승환, 영상편집 : 채철호) 

▶ 검찰, 사상 첫 현직 법무장관 자택 압수수색…자료 확보
▶ 자녀 지원 대학 4곳도 압수수색…조국 직접 겨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