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저와 대통령 · 조국 · 황교안 자녀 특검"…與 "물타기신공"

이정국 기자 jungkook@sbs.co.kr

작성 2019.09.21 15:45 수정 2019.09.21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나경원 "저와 대통령 · 조국 · 황교안 자녀 특검"…與 "물타기신공"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1일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황교안 대표의 자녀를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검 실시를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 자녀 의혹에 대한 '물타기'라며 일축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광화문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대회' 연설에서 "(여권이 조국 장관) 감싸기를 하다못해 이제 물타기를 한다. 저보고 뜬금없이 원정 출산을 했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무슨 원정 출산을 했느냐"며 "부산에 살면서 친정이 있는 서울에 와서 아기를 낳았다. 가짜 물타기"라고 했습니다.

그는 "그래서 요구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딸과 아들, 조국의 딸과 아들, 황교안 대표의 딸과 아들, 제 딸과 아들 다 특검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물타기로 없는 죄를 만들고 있는 죄를 엎으려 하는데, 국민이 속겠느냐"며 "한국당을 위축시켜서 조국 파면(주장)을 위축시키려는 것인데 저희가 위축될 사람이냐"고 했습니다.

이어 "당당하고 끝까지 조국 파면을 이뤄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루어질 수 없는 황당한 제안으로 자기 아들, 딸 관련 특혜 의혹을 비켜 가려는 새로운 물타기 수법"이라며 "'물타기 신공'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신종 수법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이어 "나 원내대표가 부메랑으로 돌아온 자신의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해 발이 얼마나 저렸으면 그런 제안까지 했을까"라며 "나 원내대표 입장을 이해 못 하는 바는 아니나 일하는 국회, 민생과 경제를 챙기는 국회를 위해 제 할 일을 다 할 생각부터 먼저 하기 바란다"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