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일본 국산화, 돈만 들이면 된다? 경제 체질 개선 절실

SBS 뉴스

작성 2019.09.21 11:24 수정 2019.09.21 1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뉴스토리] 한일 경제戰, 승자는 누구인가?

한일 간의 경제전쟁이 시작된 지 석 달째 접어들고 있다. 아직 큰 피해가 나타난 건 아니지만 산업계 전반에 불안감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청계선 공구 거리. 이곳에서 평생 일해온 상인들은 요즘 걱정이 크다. 경제 보복 조치가 강화될 경우 물품 수급에 차질이 생기기 때문이다.

정밀 장비의 국산화가 어려운 국내 산업 구조에서 일본 제품 수입과 판매는 불가피한 게 현실이라는 것이다.

지난달 26일 열린 일본 수출 규제 관련 종합대응전략 설명회. 상담 창구에는 혹시 모를 피해와 구제 방법을 물어보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부품 수입이 힘들어질까, 일본 수출길이 막힐까, 우려하는 모습이다.

그렇다면 일본의 수출 규제로 국내 산업 전반이 왜 이렇게 전전긍긍하는 걸까.

오랜 기술 축적이 필요한 중간재 생산 대신 완제품 조립이라는 쉬운 길을 선택했는데, 이 과정에서 일본 부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졌다.

한일간의 경제전쟁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일본에 의존하고 있는 핵심 소재와 부품을 하루빨리 국산화해야 한다.

지자체와 사업자가 일본 기술 대신 국내 업체의 기술을 믿고 사업을 추진해 문제점을 해결했다.

일본의 도발은 분명 부당하지만, 막연한 반일 감정과 구호만으론 이 민감한 전쟁에서 이길 수 없다.

산업계 전반에 흐리고 있는 비장한 전운.

우리는 어떻게 이 경제전쟁에서 이길 수 있을까. 우리 경제의 취약한 체질을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뉴스토리>에서 심층 취재했다.

(취재 : 고철종/영상취재 : 이찬수/스크립터 : 윤지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