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의심 신고' 파주 농가 2곳, 모두 음성 판정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9.09.21 07:21 수정 2019.09.21 09: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파주시 농가 2곳이 정밀검사 결과 '음성', 그러니까 돼지열병이 아닌 것으로 판정이 됐습니다.

어제(20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에서 돼지 2마리가, 파평면에서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두 농장은 두 번째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인된 연천 농장과 10km 이내 방역대에 위치해 있어서 지난 17일부터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진 곳입니다.

농축산부는 곧바로 초동방역팀을 투입해서 외부 차량과 사람의 출입을 통제한 뒤 정밀검사를 벌였고, 검사 결과 두 농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