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문제없다는 日, 9년 전 中 아시안게임 땐 자제 요구 '들통'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9.09.20 19: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욱일기 문제없다는 日, 9년 전 中 아시안게임 땐 자제 요구 들통
내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때 전범기인 욱일기의 경기장 반입이 문제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일본이 9년 전 중국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때에는 자국 국민들에게 욱일기 이용 자제를 요구했다는 사실이 들통 났습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2010년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때 외무성 해외 안전 홈페이지에 욱일기를 "과거의 역사를 쉽게 상기시키는 물건"으로 지칭하면서 "욱일기를 들면 트러블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며 여행자들에게 주의를 환기했습니다.

욱일기를 과거사를 상기시키는 물건이라고 본 2010년의 판단은 욱일기가 정치적인 선전물이 아니라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때 경기장에 반입해도 된다는 현재의 설명과 정반대입니다.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 담당상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도쿄 올림픽 경기장에 '욱일기' 반입을 금지토록 요구하는 것에 대해 "욱일기가 정치적 의미에서 결코 선전물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9년 전에는 다른 설명을 했다는 사실은 지난 18일 외무성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오타카 마사토 외무성 보도관은 "욱일기는 대어기와 출산, 명절을 축하하는 의미로 넓게 사용되고 있어서 긴 역사를 자랑하는 물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욱일기를 드는 것은 정치 선전이 아니다. 욱일기의 올림픽·패럴림픽 반입 금지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한 기자가 2010년의 사례를 설명하며 현재와 견해가 달라진 것이냐고 물었고, 이에 오타카 보도관은 "그릇된 이해를 하는 분들 사이에서 과거의 역사를 상기시키고 있어서 어떤 행동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를 환기했던 것"이라고 궁색한 변명을 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기자회견 내용을 보도하며 외무성이 현재의 방침과 이전의 방침 사이의 정합성을 설명하는 데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지난 5월 홈페이지에 게재한 욱일기 설명 자료를 통해 욱일기가 일본 문화의 일부이며 국제적으로 폭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욱일기가 제국주의 시절 육군과 해군의 깃발로 쓰였다는 점은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욱일기는 제국주의 일본이 과거 태평양전쟁 등에서 전면에 내걸며 일본 군국주의와 제국주의 상징물로 사용됐습니다.

현재 사용이 엄격하게 금지된 독일 나치의 상징 문양과 달리 일본에서는 욱일기가 일본 정부의 용인 하에 자위대기 등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일반 축제 등에 등장하는 경우도 있지만, 우익들은 혐한 발언을 하는 시위에서 욱일기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어 욱일기는 여전히 제국주의 일본의 상징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