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찬다' 빠진 심권호 "건강이상 NO, 개인일정 문제일 뿐"

SBS 뉴스

작성 2019.09.20 1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뭉쳐야찬다 빠진 심권호 "건강이상 NO, 개인일정 문제일 뿐"
레슬링 선수 출신 심권호가 건강이상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갑자기 심권호가 보이지 않아 이목을 집중됐다. 안정환이 멤버들에게 "심권호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분간 휴식기를 갖는 걸로 했다"라고 설명했지만, 구체적인 이유가 공개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갑작스러운 심권호의 공백에 일각에서는 "건강상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결국 심권호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심권호는 2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건강은 너무 튼튼한 상태"라며 건강이상설을 불식시켰다. 그러면서 심권호는 "개인적인 일정 등의 문제로 당분간 출연이 어려워진 것"이라 설명했다.
이미지
'뭉쳐야 찬다' 측도 심권호의 하차가 일시적인 것이라 밝혔다. '뭉쳐야 찬다' 측은 "방송에서 안정환 감독이 언급한 것과 동일하게 심권호는 개인 사정에 의해 어쩌다FC 활동을 잠정 중단한 것"이라며 "어쩌다FC는 조기축구모임이라 언제든 선수의 입단과 탈퇴가 가능하다. 심권호는 영구 탈퇴가 아니기에, 언제든 돌아올 수 있다"라고 전했다.

[사진=JTBC 방송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