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리' 김명민 "실존 인물 연기 부담…이순신과 달라"

SBS 뉴스

작성 2019.09.18 16: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장사리 김명민 "실존 인물 연기 부담…이순신과 달라"
배우 김명민 실존 인물을 연기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감독 곽경택, 김태훈)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김명민은 장사상륙작전을 이끈 이명흠 대위를 모델로 만들어진 이명준 대위를 연기한 것과 관련해 "학도병을 한 명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노력했던 인물이다. 역사적 사료가 많지 않아 처음에 캐릭터를 잡아가는데 애를 먹었다"라고 운을 뗐다.

김명민은 "실존 인물을 연기한다는 건 배우로서 무척 부담"이라며 "특히나 알려진 게 거의 없어 더 막막했다. 사진조차 본 적도 없다. 오로지 감독님과 대화를 나누면서 상상력을 더해 만들었다. 어린 학도병들을 데리고 나간 리더로서 책임감과 사명감은 어땠을까 싶더라. 이점이 이순신 장군과는 다른 것 같다. 계란으로 바위 치기 아니냐. 한 명이라도 더 살려서 데리고 나와야겠다는 그런 마음가짐으로 연기했다"라고 덧붙였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작품으로 오는 25일 개봉한다.

<사진 = 백승철 기자>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