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군사합의 후 北 무인기 정찰·감시활동 식별 안 돼"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9.09.18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방부 "군사합의 후 北 무인기 정찰·감시활동 식별 안 돼"
국방부는 지난해 9·19 남북군사합의서를 체결한 이후 전방지역에서 북한 무인기의 정찰·감시활동은 전혀 식별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오늘(18일) '9·19 군사합의 1주년 이행현황 및 성과' 자료를 통해 "남북군사 당국은 지난 1년 간 군사합의에 명시된 사안별 합의사항을 충실히 이행해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과거 군사분계선 5㎞ 이내 구역에서 다수의 포병사격 및 야외기동훈련을 지속해온 북한군은 군사합의 이후 이를 전혀 실시하지 않고 있으며 함포·해안포의 실사격과 해상기동훈련도 전면 중단했습니다.

국방부는 "남북은 모두 해상 완충구역 내에 있는 함포·해안포의 포구와 포신 덮개를 설치하고 포문을 폐쇄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남측 군 당국은 지난 1년 간 산불진화와 응급환자 후송 등을 위해 비행금지구역 내로 총 60여 회 헬기를 정상적으로 투입했고 관련 내용을 북측과 공유했습니다.

국방부는 "군사합의 체결 이후 접경지역에서 단 한 건의 군사적 긴장 고조행위도 식별 되지 않았다"며 "군사적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함으로써 한반도에서 전쟁위험을 해소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습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남북 군당국 간에 체결된 9·19군사합의서에는 ▲ 지상·해상·공중에서의 상호 적대행위 중지 ▲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 비무장화 ▲ 비무장지대 DMZ 감시초소 일부 시범 철수 ▲ 남북 공동 유해발굴 ▲ 한강하구 공동 수로 조사 등의 내용이 담겨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