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아무렇지 않게 마약 권유해"…달샤벳 세리가 폭로한 연예계 스폰서·마약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09.18 1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아무렇지 않게 마약 권유해"…달샤벳 세리가 폭로한 연예계 스폰서·마약
걸그룹 달샤벳 멤버 세리가 과거 스폰서와 마약을 권유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30일 세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걸그룹 출신이 밝히는 연예인들의 어두운 뒷세계'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습니다. 영상에서 세리는 "이번 주제는 마약과 스폰서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달샤벳 세리 '스폰서 제의, 마약 권유받은 적 있다먼저 그는 연예인 스폰서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회사마다 그런 성향이 있는 회사가 있고 아닌 회사가 있다"면서 "다행히 우리 그룹은 단 한 번도 대표님이 술자리에 데려가신 적이 없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스폰서 제의를 받아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세리는 "DM(1:1 메시지)을 통해 제의가 온 적이 있다"면서 "자신의 조건들을 나열하면서 한 달에 얼마 정도 비용을 지불하겠다는 내용이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세리는 "스폰서 제의를 거절하면 배역에서 잘리거나 데뷔를 안 시켜준다는 '갑질'을 당하기도 한다"면서 "꿈을 이루고 싶은 친구들에게 나쁜 제안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라고 말했습니다.달샤벳 세리 '스폰서 제의, 마약 권유받은 적 있다이날 세리는 최근 불거진 연예계 마약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는 "한 그룹 멤버가 약통을 가지고 와 '이거 먹으면 기분 좋아진다. 먹을래?'라고 했다"면서 "너무 아무렇지 않게 마약을 권유했지만 나는 안 먹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후 그 그룹 멤버의 마약 관련 기사가 떠서 깜짝 놀랐다"면서 "지금 생각하면 그걸 왜 나한테 권유했는지 때리고 싶다. 지금 그 사람은 잡혀갔다"라고 털어놨습니다.

마지막으로 세리는 "연예계에서 스폰서나 마약 사건이 흔한 일은 아니다"라면서 "저를 비롯해 연예계 생활을 열심히 하는 분들이 계시니 응원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영상을 마무리했습니다.

(사진=유튜브 '세리데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