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첫 발생…비상관리체제 돌입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19.09.18 0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을 휩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한국에도 상륙했습니다. 파주에서 확진 판정이 났고, 연천에서도 의심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백신도 없고 치사율이 거의 100%여서 정부가 긴장 속에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 파주의 농가입니다.

[방역 관계자 : (여기까지밖에 못 들어가요?) 못 들어가요.]

외부 접근이 차단된 채 방역 담당자들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이곳 농장주는 그제(16일) 저녁 6시쯤 고온 증세로 폐사한 어미 돼지 5마리를 발견하고 신고했는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발생 농가와 반경 500미터 이내의 돼지, 그리고 발생 농가의 농장주 가족들이 운영하는 인근 농장 2곳 등 모두 4천950마리 돼지가 살처분됐습니다.

파주에 이어 경기도 연천군 농가에서도 돼지 1마리가 폐사해 의심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정부는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과 도살장 등을 대상으로 가축과 차량, 관계자의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또 이 병의 전파 원인으로 알려진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를 전면 금지했습니다.

아직 정확한 유입 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4개월 전 발병한 북한지역으로부터의 유입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파주의 발병 농장이 북한과 7km 정도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는 점에서, 강을 헤엄쳐 남북을 오가는 야생 멧돼지들을 통해 전염됐을 거라는 추측입니다.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도 돼지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소독 작업을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 관리체제에 돌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