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 경매가 하루 만에 33% 급등…'금겹살' 되나

안서현 기자 ash@sbs.co.kr

작성 2019.09.17 20:20 수정 2019.09.17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제는 이 전염병이 국내 다른 곳으로 더 퍼져서 살처분되는 돼지가 늘어날 경우에는 돼지고깃값이 오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재고가 좀 있는 대형마트에서는 당장 고깃값에 별 영향이 없었지만, 오늘(17일) 도매시장에서는 돼지고기 경매 가격이 크게 올랐습니다.

앞으로는 어떨지, 안서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중국에서는 돼지고깃값이 1년 전보다 47% 가까이 폭등했습니다.

지난해 중국 곳곳을 휩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공급이 급감했기 때문입니다.

세계 돼지고기 시장의 '큰손'인 중국의 생산량이 줄면서 국제 가격도 계속 상승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이번 확진으로 돼지고깃값이 요동칠 기세입니다.

오늘 오후 한때 돼지고기 1㎏당 평균 경매 가격은 6천 원 이상으로 어제보다 30% 넘게 급등했습니다.

특히 경기도 파주에서 가까운 수도권 도매시장의 경매가 상승 폭은 60%에 달했습니다.

경매를 거친 돼지고기는 중간 도매상을 거쳐 하루, 이틀 뒤에 정육점과 식당 등으로 유통되는데 당장 고기를 납품받아야 하는 소매상들은 울상입니다.

[이용식/정육점 사장 : 이건(돼지고기는) 말 그대로 서민 음식인데, 이게 폭등하면 그나마 먹을거리가 없어지잖아요. (장사도) 덜 되니까 힘들죠, 가뜩이나 어려운데.]

대형마트의 경우 일주일 분 이상 재고가 있기 때문에 도매가 상승분이 반영되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향후 확산 여부가 가격 상승을 좌우할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저희가 얼마나 확산을 방지하느냐에 따라서 돼지고기 가격이, (그리고) 수급에 영향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사태가 장기화되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외식업계와 식품 제조업계도 대책 마련에 고심하며 상황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김호진) 

▶ '치사율 100%' 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서 첫 발생
▶ 잔반 사육 · 발병국 방문 안 했는데…어떻게 감염됐나
▶ 사람에겐 전염 안 된다지만…돼지고기 먹어도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