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마 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은 정부의 마땅한 책무"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09.17 1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부마 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은 정부의 마땅한 책무"
부마 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SNS에 글을 올려, "국민의 힘으로 유신독재를 무너뜨린 위대한 역사를 마침내 모두 함께 기릴 수 있게 돼 매우 뜻깊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걸어온 민주주의의 길을 기리고, 국민이 세운 민주공화국의 이정표를 올바로 기념하는 일은 정부가 마땅히 해야 할 책무"라면서 "오늘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초석인 4.19혁명,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 부마민주항쟁이 모두 국가기념일이 됐다"고 썼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40년 전, 민주주의를 향한 부산, 창원, 경남의 함성이 국민 모두의 가슴에 생생한 울림으로 되살아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이 국민주권의 역사를 더욱 굳건히 하고, 더 좋은 민주주의를 향한 국민의 쉼 없는 여정에 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부마 민주항쟁은 박정희 정권의 유신독재에 맞서 1979년 10월 16일부터 닷새 동안 부산과 마산에서 일어난 민주화운동으로, 정부는 오늘 10월 16일 부마 민주항쟁 시작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