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브리핑] 조국 해명-검찰 수사 '불일치'…검증 계속될 듯

SBS 뉴스

작성 2019.09.17 17:12 수정 2019.09.17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가 구속됐습니다. 조국 장관 일가가 14억 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인물입니다. 조 장관의 딸은 어제(16일) 검찰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단국대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과정과 이 논문을 대학 입학에 활용했는지 등에 대해서 조사를 받았을 것으로 보입니다. 주목할만한 부분은 기자회견이나 인사청문회 때, 그리고 후보자 시절 인사청문회준비단을 통해 조 장관이 한 말과 내놓은 보도자료들과 검찰 수사의 불일치성입니다. 검찰은 5촌 조카가 코링크PE를 실실적으로 운영했다고 보고 있고,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고려대 교수는 조 장관의 딸이 논문을 제출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5촌 조카는 사모펀드 운용에 관여하지 않았음이 확인됐다고 발표했었고, 딸은 논문을 고려대에 제출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의 최종 수사 결과가 나와야 더 구체적으로 확인되겠지만, 조 장관이 했던 말과 보도자료의 진실성도 계속 검증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