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그만' 스티커 부착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19.09.15 18:53 수정 2019.09.15 20: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그만 스티커 부착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 인근 대형 광고판에 내연 기관차 생산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의 글귀를 적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오늘(15일) "현대차 측으로부터 대형 광고판이 훼손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재물손괴 혐의로 수사하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오늘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만남의 광장 맞은편에 있는 현대차 대형 광고판에 사다리차를 타고 올라가 검정 스티커로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글자를 부착했습니다.

그린피스 측은 "그린피스가 자동차 업계를 상대로 전 세계적으로 벌이고 있는 내연기관차 퇴출 시위의 일환"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그린피스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