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교통사고 사망자 33% 감소..강·절도 신고 7% 줄어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19.09.15 15:59 수정 2019.09.15 16: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석연휴 교통사고 사망자 33% 감소..강·절도 신고 7% 줄어
올해 추석 연휴에 강도와 절도 발생 신고가 지난해보다 약 7% 줄고, 교통사고 사망자는 약 3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청은 오늘(15일) 추석 연휴 기간인 12∼14일 강도와 절도 범죄에 대한 하루 평균 112신고가 전년 연휴 대비 7.7%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교통량은 늘었으나 교통사고에 따른 인명피해는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닷새였던 추석 연휴가 올해는 나흘로 줄어 일평균 교통량이 490만대에서 534만대로 늘었지만,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난해 일평균 8.0명에서 올해 5.3명으로 33.8% 감소했습니다다.

부상자도 지난해 일평균 893.8명에서 올해 476.3명으로 46.7% 줄었습니다.

앞서 경찰은 이달 2일부터 15일까지 14일간 전국에서 추석 명절 종합치안대책 활동을 벌여 범죄 발생 취약지역과 시간대에 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하는 등 범죄예방 활동에 주력했습니다다.

도심 혼잡지점과 고속도로 혼잡구간에도 경찰력을 집중해 교통관리에 나섰습니다.

서울의 경우 추석 명절 종합치안대책 활동 기간인 이달 2∼15일 살인·강도·강간 등 5대 범죄 발생 건수는 지난해 4천396건에서 올해 3천611건으로 785건 줄었습니다.

특히 서울 지역 가정폭력 112 신고는 지난해 2천209건에서 올해 1천961건으로 248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당일 전후인 11∼15일 5일간 발생한 교통사고는 전년 일평균 71.6건에서 올해 42.5건으로 40% 가량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