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정진, 추석장사 씨름 대회서 생애 첫 한라장사 등극

박정진, 추석장사 씨름 대회서 생애 첫 한라장사 등극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19.09.14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9 추석 장사 씨름대회에서 박정진(경기 광주시청)이 생애 처음으로 한라장사에 올랐습니다.

박정진은 오늘(14일) 전남 영암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한라급(105kg 이하) 장사결정전(5전 3승제)에서 김민우(창원시청)를 3대 1로 물리치고 꽃가마를 탔습니다.

첫판을 내주고도 내리 세 판을 따내고 역전승했습니다.

이로써 박정진은 2009년 실업 무대 데뷔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한라급 최강자 타이틀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습니다.

박정진은 첫판을 경기 시작 2초 만에 내주고 불안하게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특유의 파워와 저돌적인 공격으로 김민우의 허점을 파고들었습니다.

둘째 판에서 김민우를 잡채기로 넘겨 1대 1로 균형을 맞춘 뒤, 셋째 판도 저돌적인 밀어치기 공격으로 가져와 2대 1로 전세를 뒤집었습니다.

승기를 잡은 박정진은 넷째 판에서도 밀어치기 기술로 김민우를 모래판 위에 눕혀 역전 우승을 완성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