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펀드 의혹' 5촌 조카 체포…특가법상 횡령 혐의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9.14 12: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른바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조국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가 인천공항에서 체포됐습니다. 조 씨는 사모펀드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펀드 관계자들과 해외로 출국했었습니다.

보도에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조국 장관의 5촌 조카 조 모 씨를 오늘(14일) 새벽 체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새벽 조 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인천공항에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를 곧바로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한 검찰은 현재 조 씨를 상대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귀국 경위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조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총괄 대표'로 불리며, 실질적인 운영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조 장관 측은 조 씨의 권유로 사모펀드에 투자하게 됐고 투자처 등은 전혀 알지 못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조 씨는 조 장관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이 불거진 지난달 말 코링크PE 이 모 대표와 투자사 대표 등과 함께 해외로 출국했습니다.

이후 펀드 투자처인 가로등 점멸기 업체 대표와 통화한 녹취록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당초 필리핀에 있던 것으로 알려진 조 씨는 최근 베트남으로 거처를 옮겼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조 씨를 상대로 조 장관 가족의 투자 경위와 조 장관 가족이 투자처를 알았는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