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정부, '생존위해 노역 지원' 게토 출신 900명에 보상

SBS 뉴스

작성 2019.09.14 03: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독일 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대인 집단 거주지(게토)에서 사실상 강제노역에 동원됐던 생존자 가운데 900여 명에게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현지언론이 13일 보도했다.

풍케미디어그룹이 좌파당으로부터 받은 독일 정부 자료에 따르면, 총 1천249명의 게토 생존자들이 보상금을 신청했고, 이 가운데 900여 명이 보상을 받았다. 보상금은 1인당 1천500유로다.

독일 정부는 게토에서 자발적으로 노역을 한 이들에 대해서도 보상하는 기준 및 절차를 2017년 만든 뒤 신청을 받아왔다.

독일 정부는 나치 정권 치하에서 강제 노역에 동원됐던 피해자에 대해 보상금을 지급했으나, 게토 출신자들에 대해선 임금을 받고 자발적으로 노동했다는 이유로 보상 대상에서 제외해왔다.

그러나 게토에서도 생존을 위해 노역에 동원될 수밖에 없었다는 생존자들과 유대인 단체의 주장이 힘을 얻으면서 독일 정부는 이들에 대해서도 보상을 하기로 했다.

독일은 '기억·책임·미래 재단'을 통해 89개국의 강제노동 피해자 165만 명에게 44억 유로를 지급했다.

이 재단은 독일 정부와 강제노역에 연관된 기업들이 40억 마르크씩 출연해 만들었다.

좌파당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게토 출신자들에 대한 보상에 대해 금액이 너무 적은 데다, 홍보가 잘되지 않아 신청자도 적다고 비판했다고 공영방송 도이체벨레가 전했다.

좌파당은 특히 동유럽에 거주하는 게토 출신들의 경우 보상 진행 사실을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