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경제활동 다시 둔화…경기부양책 필요성 커져

SBS 뉴스

작성 2019.09.14 0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브라질의 경제활동이 반짝 회복세를 보이다 다시 둔화하면서 보다 강력한 경기부양책이 필요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지난 7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월 대비 -0.16%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해 7월과 비교하면 1.31%, 7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은 1.07%로 집계됐다.

올해 전월 대비 IBC-Br는 1월 -0.09%, 2월 -0.95%, 3월 -0.26%, 4월 -0.50%, 5월 1.16%, 6월 0.34%, 7월 -0.15% 등이다.

IBC-Br는 브라질 정부의 통계기관인 국립통계원(IBGE)의 공식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발표에 앞서 중앙은행이 내놓는 것으로 'GDP 선행지수'로 불린다.

앞서 브라질 정부는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0.81%에서 0.85%로 상향 조정했다.

이전 분기 대비 분기별 성장률은 1분기 -0.1%에 이어 2분기에는 시장의 전망치를 웃도는 0.4%를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0.7%, 2분기 말까지 최근 12개월 성장률은 1%로 집계됐다.

중앙은행은 경기 부양을 위해 기준금리 추가 인하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물가가 유례없는 안정세를 보이는 것도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기준금리는 현재 6%로 1996년에 기준금리가 도입된 이래 가장 낮다.

중앙은행은 오는 17∼18일 통화정책위원회(Copom) 회의를 개최하며, 시장은 기준금리가 5.5%로 낮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