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소매판매 증가세 다소 둔화…8월 0.4%↑

SBS 뉴스

작성 2019.09.13 2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의 지난달 소매판매가 전망치를 웃돌았지만 전달보다는 증가세가 다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8월 소매판매가 전달 대비 0.4% 증가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2% 증가)를 웃돌았다.

그러나 지난 7월의 0.8% 보다는 증가 폭이 둔화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7월의 소매판매를 당초 0.7% 증가에서 0.8% 증가로 상향 조정했다.

작년 동기보다는 4.1% 증가했다.

소매판매는 미국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지표다.

자동차는 1.8%, 온라인 판매는 1.6%, 건축자재와 정원 장비는 1.4% 늘어났다.

의류는 0.9%, 가구는 0.5%, 식당과 바는 1.2% 줄었다.

블룸버그 통신은 소비자들이 튼튼한 노동시장과 임금상승에 힘입어, 취약한 글로벌 수요와 무역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으로 둔화한 경제의 성장을 위한 주요 '화력' 역할을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CNBC 방송은 소매판매가 전달보다 둔화한 점을 거론, 소비자들이 지출에 더 조심스러워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지적했다.

자동차와 휘발유, 건축자재, 음식 서비스 등을 제외한 핵심 소매판매는 0.3% 증가했다.

핵심 소매판매는 국내총생산(GDP)에 반영되는 지표다.

7월의 핵심 소매판매는 당초 1.0% 증가에서 0.9% 증가로 하향조정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