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맹탕 대북 정책 중단하고 한미 동맹 복원 기회 삼아야"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09.13 14:14 수정 2019.09.13 14: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당 "맹탕 대북 정책 중단하고 한미 동맹 복원 기회 삼아야"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미국 뉴욕을 방문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데 대해 자유한국당이 "'맹탕 대북정책' 중단과 한미동맹 복원의 기회로 삼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오늘(13일) 서면 논평을 내고 "이번 방미를 기회 삼아 꼬인 정국과 국제관계를 푸는 것만이 국민과 국익을 최우선으로 삼는 길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한미동맹은 위급하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중단될 기미가 없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이 국민의 불안감을 가속할까 두렵기까지 하다"며 "문 대통령은 국제관계에서 국내 정치 행보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 들어 9번째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을 다시 튼튼하게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북한의 무력도발과 북한제재 유엔 결의 위반을 더 이상 두둔해서는 안 된다"며 "이번 유엔총회에서 북한과 김정은의 안하무인하고 독불장군식 행태를 명백하게 규탄하고,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공조를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