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특집 '정글의 법칙 with 패밀리', 미얀마 코끼리 보호소서 '선행'

SBS 뉴스

작성 2019.09.13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석특집 정글의 법칙 with 패밀리, 미얀마 코끼리 보호소서 선행
미얀마 코끼리와 함께하는 추석특집 '정글의 법칙'이 기대를 모은다.

14일 오후 6시 50분 추석특집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with 패밀리'가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 김동현, 문성민, 홍수아, KARD BM, 네이처 새봄은 미얀마의 코끼리 보호소에 방문해 코끼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낸다.

미얀마에서 코끼리는 행운을 상징하는 신성한 동물로, 고급 목재인 티크 나무 벌목에 이용되며 미얀마의 경제발전에도 톡톡한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숲의 급감을 막기 위한 정부의 대책으로 벌목이 금지됐고, 자연으로 방치된 수많은 코끼리들은 상아와 가죽을 노리는 밀렵꾼들의 사냥 대상이 됐다. 그 결과 20년 전 1만 마리에 달했던 코끼리의 수가 몇 년 사이 2000여 마리로 감소하게 됐고, 심각성을 깨달은 미얀마 정부는 곳곳에 코끼리 보호소를 설립했다.

'병만족'은 그중 한 보호소를 찾아가 버려진 코끼리들을 만났고, 먹이를 주고 목욕 봉사를 함께하며 코끼리 가족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초반 병만족을 경계하던 코끼리들은 멤버들의 따스한 손길에 이내 경계를 풀었고, 코로 물을 내뿜고 진흙에 몸을 비비는 등의 애교를 부리기도 했다.

이에 문성민은 "사랑스러운 코끼리들이 밀렵 위기에 놓여있다니 안타깝다. 코끼리들이 자유롭게 살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었으면 좋겠다"라며 코끼리 가족들의 안녕을 기원했다.

bijou_822@naver.com, joy822@partner.sbs.co.kr

(SBS funE 강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