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靑 "한반도 평화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 움직이기 시작"

SBS 뉴스

작성 2019.09.13 11:51 수정 2019.09.13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문] 靑 "한반도 평화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 움직이기 시작"

청와대는 오는 22∼26일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뉴욕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 의제와 관련, "어떤 의제가 논의될지는 가봐야 알겠지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3일) 브리핑에서 "최근에 나온 북미 간 일련의 발언 등을 보면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조심스럽게 관측을 해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다음은 브리핑과 질의응답 주요 내용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74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9월 22일부터 26일까지 3박 5일간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번 방문 기간 중 문 대통령은 9월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입니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으며,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에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사무총장을 면담하고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 회담도 가질 예정입니다.

또한 P4G(녹색 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준비행사를 공동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입니다.』

-- 한미정상회담 의제는.

▲ 구체적인 의제를 말씀드릴 단계는 아니다.

다만 현재 최선희 북한 외무성 1부상이 마주 앉을 용의가 있다고 했었고, 조금 전 트럼프 대통령이 '연내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있다'는 이야기도 했다.

저희가 늘 북미정상회담과 그 전의 실무협상이 반드시 이뤄지길 바란다는 이야기를 참 많이 했었다.

최근에 나온 북미 간 일련의 발언 등을 보면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한 것 아닌가 조심스럽게 관측을 해본다.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날짜가 언제로 될지, 회담에서 어떤 의제가 논의될지는 가봐야 알겠지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입장은 변화가 없다.

-- 올해 문 대통령이 미국에 가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많았는데 북미 비핵화 협상과 맞물려서 결정된 것인가.

▲ 어느 시기에 어떻게 결정됐다고 말씀드리기는 조금 어렵다.

-- 유엔총회 기조연설에는 어떤 내용이 들어가나.

▲ 유엔총회 연설 관련해선 지금 말씀드리기는 조금 맞지 않을 듯하고, 어느 정도 시기가 지나면 큰 어젠다 정도를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 북한의 유엔총회 참석 여부는.

남북 협상 또는 남북미 협상은 어떻게 되나.

▲ 북한 관련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

-- 방미 기간 일본과의 정상회담 가능성은.

▲ 지금 양자 정상회담 (일정 조율이) 몇군데 진행되고 있는데 최종 확정되면 유엔총회 가기 며칠 전에 구체적인 일정들을 다시 한번 브리핑해드리겠다.

-- 한일정상회담이 검토는 되고 있나.

▲ 어떤 나라들이 (검토)되고 있는지는 말씀드리기 어렵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