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흉흉한 추석…위선적이고 불의한 文정권 막아내야"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9.09.12 19: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교안 "흉흉한 추석…위선적이고 불의한 文정권 막아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추석 연휴 첫날인 오늘(12일) "흔들리는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는 위선적이고 불의한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추석이 이렇게 흉흉했던 적이 없었다. 이제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국민연대'의 힘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 몸으로 투쟁하고, 전략으로 투쟁하고, 정책으로 투쟁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황 대표는 저녁 6시 서울역 1층 대합실 인근에서 '조국 임명, 철회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 피켓을 들고 1시간가량 시위를 벌였습니다.

당에서는 전희경 대변인과 이학재 의원 등이 함께 나왔으며, 소규모 경찰 인력도 나와 만일의 사고를 대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