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흐리고 비…"귀성길 교통안전 주의해야"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9.12 1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석 연휴 첫날 흐리고 비…"귀성길 교통안전 주의해야"
추석 연휴 첫날인 오늘(12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서울을 포함한 일부 지역에는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전국은 서해상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흐리고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 경상도는 밤까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자정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북부, 경상도는 5㎜ 안팎이고 경기 북부는 5∼20㎜입니다.

기상청은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귀성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동해 남부 먼바다, 남해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 등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이들 해역에서는 내일 오전까지 강한 바람이 불고 2∼4m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습니다.

여객선을 이용하는 귀성객들은 미리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주문했습니다.

추석 당일인 내일은 전국이 동해상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겠습니다.

대부분 지역에서 보름달도 볼 수 있겠지만 동해안 지방은 구름이 낄 전망입니다.

내일 오전 0∼9시에는 내륙 지방은 안개가 끼어 가시거리가 1㎞에 못 미치는 곳이 있겠고 강원 산지는 동풍으로 낮은 구름이 끼어 가시거리가 200m도 안 되는 곳이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귀성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