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국방백서 "해안선에서 '적군' 섬멸" 전략 구상 공개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9.12 14: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20년 1월 타이완 대선을 앞두고 양안(중국과 타이완)의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타이완 국방부가 최신 국방백서를 통해 근해 사수와 해안선에서의 '적군' 섬멸이라는 방위 구상을 밝혔다고 타이완 언론이 오늘(12일) 보도했습니다.

자유시보 등 타이완 언론에 따르면 타이완 국방부는 국방백서에서 '방위 고수, 중층 저지'라는 전략 목표에 따라 '근해 사수, 해안선에서 적군 섬멸'이라는 2단계의 방위 구상을 언급하면서 인도태평양지역의 안보 환경 및 타이완이 직면한 군사적 위협을 밝혔습니다.

이어 타이완 해협의 이점을 이용한 '창의적인 비대칭' 작전을 통해 전쟁의 주도권 장악 및 적군에게 치명적인 타격을 입혀 '적군의 타이완 침탈 임무 실패'라는 작전 목표를 달성한다고 부연했습니다.

국방부가 발표한 도표는 근해 결전 지역에 타이완군의 대형함정 및 기뢰부설함(MLS)을 배치하고, 육지에는 전차, 미사일 발사 차량, 전투기 등을 배치해 상륙을 시도하는 적군의 함정 및 지상군을 섬멸한다는 구상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타이완 중앙통신사는 과거 국방백서가 문자 서술과 간단한 도표로 전체적인 방위 구상을 기술했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상세한 도표로 전체적인 방위 구상을 명확히 서술해 이채를 띠었다고 전했습니다.

자유시보는 국방부가 해안선에서의 적군 섬멸 부분에서 언급한 정밀 로켓의 연구 및 제작에 대해서는 현재 타이완 중산과학연구원에 연구 개발을 위임한다는 복안을 구상 중이지만 관련 프로젝트 내용, 예산 등은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타이완 국방부의 국방백서는 1992년부터 발표가 시작된 것으로 이번이 15번째입니다.

또한 이번 국방백서에서는 1949~1969년은 '공격태세 작전', 1969~1979년은 '공격 수비의 일체', 1979~2002년까지는 '수비태세 방위', 2002~2009년은 '유효 저지, 방위 고수', 2009~2017년 '방위 고수, 유효 저지', 2017년부터 지금까지 '방위 고수, 중층 저지' 등으로 타이완의 군사전략이 발전돼왔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올 초 연설에서 타이완을 무력으로 통일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겠다는 강경 메시지를 내놓아 타이완의 강한 반발을 일으켰습니다.

이어 중국은 지난 7월 하순 발표한 국방백서에서 "중국은 반드시 통일돼야 한다"면서 본토와 타이완을 통일하기 위해 무력 사용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재천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