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볼턴 경질' 기회로 볼 수도…美 대중 강경책 변화 없을 것"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09.12 13:52 수정 2019.09.12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볼턴 경질 기회로 볼 수도…美 대중 강경책 변화 없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경질한 것은 미국과 핵 협상 중인 북한에는 유리한 신호지만, 미중 무역 협상에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이 전망했습니다.

'슈퍼 매파'인 볼턴 전 보좌관은 북한에 대한 예방적 군사작전을 선호하고, 북핵의 리비아식 해법을 주장해왔는데, 북한은 이런 볼턴 전 보좌관을 '인간쓰레기' 등으로 비난한 바 있습니다.

오늘(12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히나타-야마구치 료 부산대 초빙교수는 "조지 H.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시절부터 북한은 볼턴 전 보좌관을 가장 큰 위협으로 여겨왔다"면서 "그가 북한 정권교체를 옹호하는 등 강경론자였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들의 요구를 들어주는 데 유연하다고 생각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호의적인 합의를 맺도록 트럼프 대통령을 유인할 기회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트로이대학 서울캠퍼스의 다니엘 핑크스톤 강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래 성사 본능'과 전통적 외교정책에 대한 불신을 이용해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일대일 협상을 적극적으로 요구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리니바산 시타라만 클라크대학 교수는 "다음 주 미국 뉴욕에서 UN 총회가 열리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거래하는 것을 막을 사람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레이프-에릭 이즐리 이화여대 교수는 "볼턴 전 보좌관 경질은 이란·아프가니스탄·베네수엘라 문제 등과 더 관련 있지만, 시기적으로는 북미 외교와 더 가깝다"면서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국내정치에서 '승리'로 선전할 수 있다"고 봤습니다.

김종하 한남대 교수는 북한이 미국으로부터 평화협정 등의 양보를 얻어내려 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고, 임재천 고려대 교수는 북한이 단계적 협상을 내세우며 미국이 구체적으로 어떤 양보를 할 수 있는지 알아내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다만 미국 CIA에서 한국 분석가로 일했던 김수 씨는 "미국이 갑자기 제재 완화로 급격히 정책을 바꿀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볼턴 전 보좌관 경질 후에도 미국의 대중 강경책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이 나온다고 소개했습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재임 중 무기 판매 등 타이완과의 군사적 관계 강화를 주장해왔습니다.

우신보 중국 푸단대 미국연구센터 주임은 "전통적으로 양국 국가안보 보좌관 관계는 중요한 대화 채널이었지만, 볼턴 전 보좌관 시기에 단절됐다"면서 "그는 중국을 싫어하고 중국과의 대화를 꺼렸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우 주임은 볼턴 전 보좌관 이임이 악화하는 미중 관계를 돌릴 수 없을 것이라고 봤습니다.

베이징어언대학 국별·지역 연구원의 황징 학술원장 역시 이에 동의하면서,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정책 결정에서 전혀, 혹은 거의 영향력이 없었다"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황 학술원장은 "중국이 축하할 건 없다"며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정책은 의회 양당의 지지를 받고 있고, 이른 시일 내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른 대중 강경론자로 대체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국제정치학자인 팡중잉은 "트럼프 행정부 내에 많은 강경론자들이 여전히 지배적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대중 정책에 중대한 변화가 있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밝혔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어제 정례브리핑에서 "누가 후임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오든, 미중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에 건설적인 역할을 하기 바란다"고 간략히 언급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